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에기평, ‘재생에너지 3020 실현에 한발 더 나아가’

기사승인 2019.10.21  16:17:25

공유
default_news_ad2

- 제주도와 탄소 없는 섬(CFI) 제주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왼쪽)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 지사(오른쪽)가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 원장 임춘택)은 21일(월) 제주도청에서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 도지사 원희룡)와 ‘탄소 없는 섬(CFI; Carbon Free Island) 제주’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도는 2030년까지 전기차 확산과 재생에너지 확대를 주요골자로 하는 ‘탄소없는 섬 제주 CFI 2030’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에너지 융‧복합 신산업 육성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은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수요관리 분야 기술개발 및 실증 ▲김녕 풍력실증단지의 효율적 운영 ▲기술정보 교류 등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에너지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실현에 한발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에너지와 지역 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고 협업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제주도외에도 지난 2월 12일 전라북도, 10월15일 경상남도를 방문해 지자체장들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에너지협력을 추진해 오고 있다.

에기평은 국가 에너지전환 선도 기관으로서, 재생에너지 산업육성, 해상에너지공원 개발, 에너지 R&D 공동기획, 에너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자자체와 협력 강화에 앞장서고 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