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새울원자력, 울주군 8개 어촌계 인근 바다에 해삼·소라 방류

기사승인 2022.06.21  15:34:41

공유
default_news_ad2

- 어족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

한국수력원자력(주)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상민)는 어족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지난 9일부터 울주군 관내 8개 어촌계 인근 바다에 어린 해삼 11만 2천미(약 5천만원)와 뿔소라 4톤(약 3천만원)을 방류했다고 21일 밝혔다.

새울원자력은 2011년부터 참돔·강도다리 치어 60만미, 전복 치패 59만 6천미어린해삼 30만 8천미 등 총 150만 4천미(약 10억 3천만원 상당)를 인근 바다에 방류한데 이어 최근 어린해삼과 뿔소라도 방류해 지역 어민들의 소득 증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고수성 울주군 평동어촌계장은“전복과 해삼에 이어 소라까지 새울원자력의 지원을 통해 방류할 수 있게 되어 어민들의 소득증대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새울원자력은 매년 지역 어촌계장협의회와 협의를 통해 어촌계가 원하는 해산물 방류를 지속적으로 시행해 울주군 앞바다가 풍요로운 바다가 되는데 기여하고 있다.

한편 새울원자력은 지난달 27일에도 울주군 서생면 송정항과 인근 바다에 온배수 양식장에서 키운 강도다리 치어 3만미와 전복 치패 2만미를 방류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