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평 뚜껑 열어보니...동서발전 유일한 'S등급'

기사승인 2022.06.20  22:57:55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전·가스·석유공사 C등급 '선방'
석탄공사·석유관리원·에기평 낙제점

한국동서발전 울산 사옥 전경

한국동서발전이 공공기관 경영평가 10년 만에 S등급을 받았다. 공기업, 준정부기관, 강소형기관 등 모든 기관을 합쳤을 때 유일한 S등급이다. 다만 한국전력공사(사장 정승일)과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 등 이 C등급을 획득해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올해 경영평가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한국전력과 한국가스공사, 한국석유공사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대표 공공기관들이 경영평가에서 보통(C) 등급 성적표를 받으며 선방했다는 평가다.

기획재정부는 20일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및 후속조치안'을 심의·의결했다.

경평결과 발전사들 가운데 한국동서발전이 11년만에 유일하게 탁월(S) 등급을 받았고 한국남동발전·남부발전·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등도 우수(A) 등급을 받았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중 규모가 가장 큰 한전은 이번 경평에서 C등급을 받았다. 최근 고유가로 인한 적자폭 확대 등으로 미흡(D)이나 아주 미흡(D)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2020년 12월 확정된 평가 기준을 토대로 평가를 받아 낙제점을 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와 석유공사도 C등급을 받았다. 두 기관은 2020년 경평에서 D를 받아 이번에도 D를 받을 경우 기관장 해임 권고를 받을 위기였지만 한 단계 상승하면서 화살을 피할 수 있었다.

한전이 낙제점을 피한데 그친 것과 대조적으로 자회사인 발전사들은 좋은 성적을 거뒀다. 동서발전은 지난 2011년 이후 11년만에 S등급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남동발전·남부발전·중부발전을 비롯해 한국지역난방공사가 A등급을 받았다. 한수원과 한전기술, 한전KPS, 한전KDN 등 한전 산하기관들은 B등급을 받았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원자력환경공단도 같은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발전사 중에서는 한국서부발전이 C등급으로 성적표가 가장 좋지 않았다. 중대재해 발생 등이 평가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전력거래소 등 준정부기관도 C등급을 받았다.

대한석탄공사와 한국석유관리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성과급이 지급되지 않는 D등급을 받아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중 가장 좋지 않는 성적을 기록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