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일준 산업부 2차관, 바라카 원전 차질 없는 준공 강조

기사승인 2022.05.31  12:39:31

공유
default_news_ad2

- UAE 원자력 공사 사장과 첫인사, 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 역량 집중키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 이하 산업부) 박일준 2차관은 31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UAE 원전건설사업 발주처인 UAE 원자력공사(ENEC)의 모하메드 알 하마디(Mohammed Al Hammadi) 사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하마디 사장은 Nawah, BOC CEO 등 11명의 대표단과 함께 한국의 신정부 출범 축하, 양국의 에너지 분야 협력방안 논의 등을 위해 방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Nawah는 바라카 원전 운영사이며, BOC(Barakah One Company)는 바라카 사업법인이다.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이날 하마디 사장을 만나 첫인사를 나누고, “바라카 원전의 차질 없는 준공 및 양국간 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박차관은 이날 면담에서 지난 3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바라카 원전 2호기의 성공적인 상업운전을 축하하고 이를 통해 양국의 원전협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고 평가하며, 남은 3,4호가 순조롭게 준공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적극 지원할 것을 밝혔다.

아울러 박차관과 하마디 사장은 양국이 바라카에서 이룩한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원전, 수소 등 다양한 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것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UAE 원전사업은 한국형 원전인 APR1400 4기(5,600MW)를 UAE 아부다비 바라카 지역에 건설하는 한국 최초의 해외원전건설 사업으로서 우리나라 기업들이 설계, 제작, 시공, 시운전 및 운영지원 등 사업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한국은 바라카 원전의 성공적인 준공을 통해 한국의 기술력과 사업역량을 전 세계에 입증하고 있으며, 향후 한국의 추가적인 원전 수주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바라카 4개호기가 모두 준공되면 UAE 전력수요의 25%를 책임지며, UAE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한편, UAE 대표단은 6.3일까지 한국에 추가로 머무르며, UAE 바라카 사업에 참여하는 팀코리아 사장단 등과도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팀코리아(Team Korea): 한전, 한수원, 한전기술, KPS, 두산중공업, 삼성물산 등이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