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나주시, 장성SRF야적장 침출수 분석 결과 공개

기사승인 2021.07.06  15:06:32

공유
default_news_ad2

- 순수 빗물 대비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 4000배 이상 높아
카드뮴·납·수은 등 중금속 성분 검출…총인 성분 빗물 대비 34.6배

전라남도 나주시가 지난 6월 15일 장성복합물류센터 고형연료(SRF) 야적현장 점검을 통해 채취했던 침출수 시험성적 결과를 공개했다.

6일 나주시에 따르면 분석 결과 ‘방수포에 묻은 먼지가 섞인 빗물’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던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주장과는 달리 정상 빗물 대비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등 오염 농도가 수 천 배 높게 측정됐다. 여기에 ‘납’과 ‘수은’ 등 일부 중금속 성분도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15일 장성SRF야적장 현장 점검, 침출수 시료 채취 장면

 

나주시는 점검 당시 겹겹이 쌓인 보관연료 더미 아래 바닥에서 악취를 풍기며 배수로로 유입되는 시커먼 침출수를 5개 지점에서 각각 채취해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검사 의뢰 성분은 '납·비소·카드뮴·수은' 등 중금속 4가지 성분과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 화학적 산소요구량(COD), 총질소, 총인, 부유물질 등 9가지 항목이다.

나주시가 공개한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의 침출수 분석 결과에 따르면 환경오염의 지표라 할 수 있는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은 2,828.4ppm(㎎/ℓ), 화학적 산소요구량(COD)이 1,717.6ppm로 각각 측정됐다.

이는 지난 2011년 한국청정기술학회에서 밝힌 순수 빗물에 포함된 해당 성분들과 비교했을 시 BOD는 약 4040배, COD는 약 1145배 높은 수치다.

매년 반복되는 영산강 녹조화 현상의 주성분인 ‘총질소’는 176ppm, ‘총인’은 10.385ppm으로 나타났다. 공공하수처리시설 방류수 허용 기준치와 비교하면 총질소(20ppm)는 약 8.8배, 총인(0.3ppm)은 약 34.6배에 달한다.

인체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중금속 성분의 경우 '카드뮴'은 0.018ppm이었고, 납은 0.336ppm, 수은 함류량은 0.002ppm으로 확인됐다.

나주시 관계자는 “먼지 섞인 빗물이라는 난방공사의 주장과 달리 전문기관의 침출수 분석 결과 빗물 대비 수 천 배에 달하는 오염원이 검출되면서 연료 사용에 대한 불신이 가중되고 있다”며 “난방공사는 일방통행적 품질검사가 아닌 공정성 확보를 위한 행정과 시민의 참관을 보장하고 검사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