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원자력硏, 제5호 연구소기업 출범

기사승인 2020.12.03  09:24:53

공유
default_news_ad2

- ‘(주)라비’에 조직수복용 재료물질 및 제조 기술 출자
출연연 기술출자에 과학기술지주 현금투자 연계한 성공모델 구축

원자력연구원이 특허기술을 출자하고, 제5호 연구소기업 ‘라비’ 설립을 위한 약정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김동호 (주)라비 대표, 강훈 한국과학기술지주(주) 대표)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기술 출자에 민간자금 투자를 연계한 연구소기업이 스타트업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2006년 원자력연구원이 기술 출자한 국내 제1호 연구소기업 콜마비앤에이치(주)의 성공을 시작으로 연구소기업 출범이 줄을 잇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주식회사 라비(대표 김동호)에 ‘조직수복용 조성물 및 재료 제조 방법’ 등의 기술을 출자해 연구원 제5호 연구소기업을 설립하기로 하고, 2일 기술출자계약을 체결했다.

흔히 의료용 필러로 알려진 조직수복용 조성물은 히알루론산 필러가 일반적이다. 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은 폴리글루탄산염으로 제조한 조성물에 전자선을 조사해 폴리감마글루탐산 필러를 제조하는 기술이다.

기존 히알루론산 필러와 달리 독성 화학물질인 가교제를 쓰지 않고 전자선을 조사해 만들어 안전하고, 유지력은 우수하다. 또 경쟁 제품에 비해 제조비용이 상대적으로 낮아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

이번 연구소기업은 연구원의 기술 출자에 대응해 한국과학기술지주(주)의 현금 투자를 연계한 형태로, 3자간 연구소기업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약정도 같은 날 동시에 체결했다.

연구소기업은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공연구기관이 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 전국 5개 특구 안에 설립하는 기업이다.

이번에 현금을 투자한 한국과학기술지주(주)는 연구성과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17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자본금을 모아 출자한 공동기술지주회사이다.

연구소기업으로 전환되는 주식회사 라비는 당초 원자력연구원의 김동호 책임연구원이 근무 중 개발한 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해 창업한 연구원 창업기업이다.

올해 9월 연구원 창업 협약을 맺고 정읍의 첨단방사선연구소 방사선융합기술(RFT) 실용화연구동에 입주해 방사선 기술을 활용한 의료용 필러 전문 제조기업을 목표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원자력연구원의 다섯번째 연구소기업인 ‘라비’는 기술을 개발한 발명자가 직접 연구원 창업기업 형태로 사업화하고, 현금 투자 유치와 병행해 연구소기업으로 전환하는 안정적 기술사업화 모델이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은 “주식회사 라비가 제2의 콜마비앤에이치가 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