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 2025년까지 데이터 시장 43조원·일자리 90만개 창출

기사승인 2020.11.26  19:06:43

공유
default_news_ad2

- 과기부, 인공지능 국가전략 1년 성과 및 계획 발표…AI·SW 핵심인재 10만명 양성

정부가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속도를 낸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43조원의 데이터 시장과 90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전 국민이 인공지능에 대한 기본 소양을 익힐 수 있도록 관련 인력을 양성하고 교육도 제공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 국가전략의 1년 성과를 발표하고 이 같은 내용의 디지털 뉴딜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인공지능 국가전략은 지난해 12월 국무회의를 통해 범정부 차원에서 마련한 것으로 2030년까지 최대 455조원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고 디지털 경쟁력 세계 3위, 삶의 질 세계 10위 도달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기부에 따르면 디지털 뉴딜의 핵심프로젝트인 ’데이터 댐 프로젝트‘에 2400여개 기업·기관이 참여, 약 2만 8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정부는 연내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191종과 빅데이터 플랫폼 16개 등을 구축하고 2025년까지 43조원의 데이터 시장과 90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전문기업도 2025년까지 150여개로 늘린다.

2025년까지 10만명의 인공지능·소프트웨어 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AI 기본 소양 교육을 추진한다.

인공지능 신기술 확보와 관련 사업을 위한 제도 마련에도 힘쓰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지난달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 전략‘을 마련했으며 데이터 3법 개정, 지능정보화 기본법 제정 등을 추진했다.

향후 ‘PIM 반도체 핵심기술개발’과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 개발’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해 세계적 수준으로 기술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PIM 반도체 핵심기술개발’을 위해 정부는 2022∼2028년 총 9924억원 규모의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차세대 AI 개발을 위해서는 2022∼2026년 총 9286억원 규모의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

디지털 정부 추진을 위해 2025년까지 공공기관 전체 시스템을 전면 클라우드로 전환한다.

정부는 인공지능을 투명하고 가치중립적으로 개발·활용할 수 있도록 12월 중으로 ‘인공지능 윤리기준’을 마련하고 ‘인공지능 법·제도 정비 로드맵’을 수립해 인공지능 산업 활용 확산에 대비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팀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