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가스공사, 개별요금제 1호...'지역난방공사' 공급·인수 합의

기사승인 2020.10.30  15:22:22

공유
default_news_ad2

- 2023년부터 15년간 천연가스 연 40만 톤 공급, 개별요금제 서막 열어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오른쪽)이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왼쪽)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역점 추진하는 개별요금제가 본격 궤도에 올랐다.

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0월 3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와 신규 열병합발전소 3곳(양산·대구·청주)에 약 15년간 연 40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황창화 한난 사장 등 양사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물량·기간 등 주요 공급조건을 확정하고 다음 단계인 본계약(판매계약)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오른쪽)이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왼쪽)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한 후 양 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국제 LNG 가격 하락과 규제 완화로 LNG 직도입이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한난이 개별요금제를 선택한 배경에는 가스공사가 오랜 기간 축적해온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한 공급 안정성, 가격 경쟁력 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개별요금제는 가스공사가 체결한 모든 LNG 도입계약 가격을 평균해 전체 발전사에 동일 가격으로 공급하는 평균요금제와 달리, 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발전사들의 선택권을 확대했다.

가스공사는 개별요금제를 통해 급변하는 전 세계 LNG 시장 추이를 유연하고 적극적으로 반영해 국내 천연가스 시장을 선도함과 동시에 △저렴한 LNG 도입가, △다양한 계약 옵션 제공, △다년간의 경험을 통한 안정적 수급 및 공급, △국내 최대 저장·기화·송출설비 보유 등 가스공사만의 특장점을 살려 발전사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앞줄 오른쪽 여섯번째)이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앞줄 왼쪽 여섯번째)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한 후 양기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한난과 같은 대규모 사업자뿐만 아니라 LNG를 직접 수입하기 어려운 중·소규모 발전사도 개별요금제를 통해 저렴한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전력시장에서 우수한 발전단가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합의서 체결로 가스공사 개별요금제의 시장경쟁력을 증명하게 됐다”며, “친환경 에너지 중심 패러다임 대전환기를 맞아 대폭 증가하는 천연가스 수요에 맞춰 개별요금제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가스공사는 한난과 체결한 계약 물량 이외에도 약 350만 톤 이상 규모로 발전사들과의 협상 및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