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동서발전, 폐자원 에너지화 사업으로 그린뉴딜 박차

기사승인 2020.09.18  14:52:00

공유
default_news_ad2

- 와 ‘유기성폐자원 바이오연료 사업화 협약’ 체결
하이브리드 수열탄화기술 활용…폐자원 고품질 청정연료로 전환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최강일 키나바 대표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키나바(대표자 최강일)와 함께 국내 폐자원을 활용해 고품질 바이오연료를 생산하는 폐자원 에너지화 사업으로 그린뉴딜에 앞장선다.

동서발전은 18일 발전공기업 협력본부(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키나바와 ‘유기성폐자원 바이오연료 사업화 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폐목재, 축분 등 국내의 유기성폐자원을 재활용해 친환경 바이오연료를 생산하고, 이를 전력 생산에 사용하기 위한 것이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12월부터 키나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산학협력단과 폐목재를 이용한 그린펠릿 생산기술 개발 및 실증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7월에는 당진화력본부에 실증플랜트를 설치해 수입 목재펠릿을 대체할 고품질 청정연료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협약으로 키나바는 유기성폐자원을 활용하여 바이오연료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고, 동서발전은 생산된 바이오연료를 발전연료로 사용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키나바는 하이브리드 수열탄화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유기성 폐자원의 단점인 악취를 해결해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유기성 폐자원을 바이오연료로 전환하면, 바이오에너지 혼소발전에 사용되는 기존 수입산 목재펠릿을 국산 바이오연료로 대체해 국부유출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과 더불어 국내 바이오연료 산업을 활성화하고, 관련 기술 개발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유기성폐기물 에너지전환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동서발전이 수립한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이라며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폐기물 자원화를 선도하고, 탄소 의존경제에서 저탄소 경제로의 대전환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하이브리드 수열탄화기술 : 폐목재, 하수슬러지, 축분 등 재활용이 가능한 두 가지 이상의 원료를 혼합하여 5,900㎉/㎏ 이상(저위발열량)의 펠릿을 생산하는 공정기술. 촉매를 사용해 공정시간을 단축시키고 악취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