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배관 비파괴 검사법...국제표준화 성공

기사승인 2019.12.09  12:12:18

공유
default_news_ad2

- 초음파 검사장비·비파괴 검사 기술의 우수성 입증

우리 기업이 개발한 초음파 검사장비를 활용한 비파괴 검사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승우 원장)은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폴리에틸렌(PE) 소재 가스배관 연결부위의 결함 검사법’이 국제표준(ISO/TS 16943)으로 제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표준은 지하에 매설되는 폴리에틸렌(PE) 소재 가스배관의 전기융착 연결 부위를 초음파 장비로 검사하는 비파괴 검사법과 합격기준을 규정한 것이다.

이 검사법은 배관용 첨단 초음파 검사장비를 개발한 ㈜인디시스템(대표 신현재)과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공동 연구(‘01~’03)를 통해 개발했으며, 이후 4년간의 현장 운용을 통해 검사법의 신뢰성을 확인했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적인 대형 폴리에틸렌 배관 수요 증가에 맞춰 초음파 비파괴 검사기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10년에 국제표준안으로 최초 제안(제안자 : 한국가스안전공사 길성희 부장)했으며, 9년에 걸친 ISO 기술위원회의 논의와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 국제표준으로 확정됐다.

검사장비 및 현장 검사모습

국제표준은 제안, 검증, 제정에 이르기까지 통상 3~4년이 소요되는데, 이 표준은 선진국들의 견제로 종전보다 엄격한 검증을 요구했기 때문에 최초 제안에서 제정까지 약 9년이 걸렸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7개국 11개 기관이 참여하는 ‘국가 간 비교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검사법의 신뢰성을 국제적으로 입증했다.

이번 국제표준의 제정은 해외 검사장비에 의존하는 국내 환경에서 국내 개발 장비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며, ㈜인디시스템과 같은 국내 중소업체의 국제적 인지도 향상 및 해외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선진국이 시장과 표준을 주도하고 있는 검사장비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하여 검사법을 국제표준으로 제정하고 이에 따라 국내에서 개발한 중소기업 검사장비가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국제표준과 검사장비가 동반 발전한 성공사례”라면서 “국가기술표준원은 앞으로도 국내 업체가 해외 시장을 확대할 수 있도록 국내에서 개발된 시험·검사장비를 국제표준으로 제정하는 표준화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